뉴스 / 자료

[민사] 당사자 간 기술 발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 특허권자의 허락 없이 전용실시권자가 특허를 실시하거나 공개...(특허법원 2016나1721)(청구기각)

제우스특허법률사무소 2017.07.03 15:31 조회 376
‘약물 송달 및 다른 용도를 위한 신속 용해형 마이크로-퍼포터레이터’와 ‘약물 입자 및/또는 약물 흡착된 입자를 함유하는 고용체 퍼포터레이터’의 특허권자(원고)가 피고에게 화장품 분야에 한정된 전용실시권을 허여하고 그 계약에서 피고는 피고의 개량기술에 대하여 의약품 분야에 한정된 전용실시권을 원고에게 허여하기로 약정하였다. 원고는 피고가 원고의 허락 없이 의약품 분야에서도 특허를 실시하여 계약을 위반하였다고 주장하나 당사자 간의 정황에 미루어 오히려 묵시적인 동의나 허락이 있었다고 판단된다. 또 피고는 위 특허를 바탕으로 의약품 분야의 개량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하였으나 아직 완성하지 못한 단계에서 원고에게 전용실시권을 허여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이 또한 계약 위반에 해당하지 아니한다. 계약서 상 피고가 전용실시권이 아닌 독점적 사용권을 허여하기로 하였다는 원고의 주장은 계약서에 “exclusive license”라고 되어 있으므로 받아들일 수 없다. 피고가 제3자에 설정한 통상실시권도 화장품 제조회사에 대한 것으로 이는 피부 트러블 케어 상품의 개발에 사용되어, 계약상 피고에게 허여된 화장품 분야의 재실시권의 범위에 속한다고 보아야 한다.
첨부파일
  1. 2016나1721.pdf 다운로드횟수[1132]